2013년 6월 10일 월요일

[Independent. 2013.06.10] 오아시스 이후의 삶: 비디 아이 프론트맨 리암 갤러거는 여전히 성난 채로 돌아본다

Life after Oasis: Beady Eye frontman Liam Gallagher continues to look back in anger


The singer mouths off about nut allergies, Justin Bieber, drugs and that feud with brother Noel...

리암이 땅콩 알러지, 저스틴 비버, 마약 그리고 노엘과의 다툼에 대해 입을 열다...
Monday 10 June 2013



"Cheeky bastard." Liam Gallagher is glowering – I think so, anyway – behind his stay-put Ray-Bans. But who is the subject of his ire this time? Is it traitorous brother Noel? Is it Mumford & Sons, this mouth-almighty's current favourite whipping boys ("Looks like they've got fucking nits and eat lentil soup")? It it, perhaps, Sir Alex Ferguson, who, on the day of our meeting in a north London rehearsal facility, has announced his triumphant retirement as manager of Manchester United, enemies of Liam's cherished City? Or is Liam addressing me?

"건방진 새끼." 리암 갤러거가 노려본다 –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어쨌든 간에 – 그의 레이밴 선글라스 너머로 시선이 느껴진다. 그러나 이번에 그의 노여움을 산 자는 누구인가? 대역죄인 형 노엘? 아가리-파이터 씨가 요즘 가장 선호하는 희생양인 ("무슨 전부 머리에 이 달고 렌틸콩 수프나 먹고 다닐 것처럼 생겼어") 밴드 멈포드 앤 선즈? 아니면 아마도, 알렉스 퍼거슨 경이라는, 북런던의 리허설 시설에서 이루어진 우리의 인터뷰 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으로서 그의 위대한 은퇴를 선언하신, 리암의 소중한 시티 팀의 주적 때문인가? 아니면 혹시 저 들으라고 하는 소린가요?
The answer: none of the above. Right now, Liam's goat is got by a sweet.

정답: 위에 있는 그 누구도 아니다. 지금, 리암의 상대는 바로 군것질거리였다.
"It was a fucking blue M&M," tuts Beady Eye's frontman, and readers should presume from hereon that every other utterance out of the Gallagher gob contains a "fuck", "fucking" or "fucker". Or, rather, via a Manc accent undimmed by 20 years 'avin' it in London, a "fook", "fooking" or "fooker".

"그건 존나 파란 M&M이었어," 비디 아이의 프론트맨이 쯧쯧거린다, 그리고 독자 여러분들께서는 이 점을 참고하셔서 갤러거가 내뱉은 모든 발언에는 반드시 "씨발" "존나게" 혹은 "씨발새끼"가 들어간다는 점을 염두해주시길. 아니면, 정확히 말해서, 런던에서 20여 년 간 잘 먹고 잘 살아도 도무지 바뀌지 않는 맨체스터 사투리 식으로, "씨벌", "조온나", "씨벌놈" 같은 단어들 말이다.
"I was out," continues this stoutly, proudly unreconstructed rock star, "had a peanut M&M, the next thing I know, me mouth went weird. Felt like I'd been stung. Go to the toilet to have some hot water – and my mouth had swelled up, breathing got all weird, head went… Went to the doctor and they gave me a blood test and they said, 'Peanut allergy.' Never had that, mate," Liam grumps in his staccato, blunt-weapon speaking style. "Got to go back this week [to see] if there's anything else, but it's proper pickled my head for over a week. So I've got a prescription for the needles. Not good, man."

"난 정신이 없었어." 라는 말을, 이 거만하고 도무지 변하는 법이 없는 록스타는 계속해서 되뇌인다. "땅콩 M&M이었나봐, 먹고 나서 보니까, 내 입술이 이상하게 변하더라고, 꼭 무슨 술이라도 취한 기분이었지. 바로 화장실에 가서 뜨거운 물 좀 마시고  그리고 내 입술은 계속 부풀고, 숨이 이상하게 쉬어지고, 머리는 완전... 의사한테 가서 피 검사 받고 나니까 걔네가 그러더라고. '땅콩 알러지입니다.' 그런 거 하나도 없었는데." 리암이 그의 퉁명스러운 말투로 짧게 더듬대며 투덜거렸다. "이번 주에 다시 [병원 가서] 뭐 다른 게 더 없나 봐야 하는데, 근데 한 일주일 넘게 머리가 완전 지끈거렸다고. 그래서 주사 처방도 받았어. 안 좋아 정말."
Head-pickling upset aside, Liam Gallagher is today in great and fighting form. He should be 'n' all. The 40-year-old is in the happy thick of rehearsals for the first shows in support of the second album by Beady Eye, the band formed by the rump of Oasis left after Noel exited stage-right-angry in August 2009. (The reasons proffered by the elder Gallagher, in a peanutshell: one argument too many with his brother.)

머리-지끈대는 화는 뒤로 하고, 오늘의 리암 갤러거는 몸 상태도 좋고 투지가 넘친다. 그래야 할 것이다. 이 40대 남자는, 2009년 8월 노엘이 공연-바로-전-빡침으로 탈주한 이후 오아시스의 나머지 잔당들과 결성한 밴드인, 비디 아이의 두 번째 앨범을 위한 첫 공연을 위해 리허설을 하면서 무지하게 행복해하고 있다. (그 이유는 형 갤러거의 단언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형제와 같은 논쟁을 너무 오랫동안 해왔다는 것.)
Titled with quasi-cosmic simplicity BE (see what they did there?), it's a cracker. No, really. Following the meat'n'potatoes stodge of their hastily recorded debut Different Gear, Still Speeding, Beady Eyes's follow-up is an entirely tastier proposition.

유사-우주적인 심플함으로 지어진 이름 BE는 (그들이 과연 이 앨범에서 뭘 했는지 아시겠는지?), 폭죽이다. 아니, 진짜 폭발물은 아니다. 급하게 만들어져 지나치게 기본에 충실했던 그들의 데뷰 앨범 Different Gear, Still Speeding에 비하면, 비디 아이의 다음 선택은 그보단 훨씬 맛깔나는 제안이다.
Gallagher and his bandmates Andy Bell and Gem Archer have together written an album of songs that fly with sky-scraping electronic adventurism, rootle around with poppy psychedelia, and generally have a right old ding-dong with the four-square trad-rock that bogged down the past decade or so of the principals' musical day jobs.

갤러거와 그의 동료들인 앤디 벨 그리고 겜 아처는 함께 앨범 속 곡들을 작곡하면서 하늘을 가르는 일레트로닉 모험 정신과 함께 날아다니고, 약내 나는 사이키델리아의 근본을 맴돌기도 하며, 그리고 전체적으로는 지난 세기에서 벗어나지 못해 오늘날의 음악적 과제가 될 정도로 견고한 전형적인 록 음악과의 오랜 접전을 이뤘다.
Liam's voice vibrates with close-mic intimacy and bristles with ragged glory. In particular "Flick of the Finger" and "Second Bite of the Apple", the first songs released from the album, explode with a vigour not heard round these parts since… well, since (What's the Story) Morning Glory?. And that came out 18 years ago.

리암의 목소리는 마이크에 밀착해 떨리며 거친 광휘로 가득하다. 특히 앨범에서 첫번째로 발매된 곡들인, "Flick of the Finger" 와 "Second Bite of the Apple"에서, 그 동안 들려주지 못했던 활력이 폭발한다... 뭐, (What's the Story) Morning Glory? 이래로 말이다. 그 앨범이 나온 게 18년 전이다.
"I've always dreamed of using the studio in a free way," states Bell, the guitarist who joined Oasis on bass in 1999, "and this was freedom. And the key to that was Dave," he adds of the London recording sessions produced by Dave Sitek, the out-there American who plays guitar in the band TV on the Radio and who has previously worked his wayward studio magic for Scarlett Johansson and Yeah Yeah Yeahs.

"난 항상 스튜디오를 자유롭게 써보는 게 소원이었어." 벨이 말한다, 이 기타리스트는 1999년부터 오아시스에서 베이스를 쳐왔다. "그리고 이게 바로 자유지. 그 핵심은 데이브였고," 그가 데이브 시텍이 프로듀스한 런던 녹음 세션을 언급했는데, 참고로 데이브는 저-멀리 미국에서 밴드 TV on the Radio에서 기타를 치고 그 전에는 Scarlett Johansson이나 Yeah Yeah Yeahs의 앨범 속에 그의 고집스런 스튜디오 마법을 부렸던 자이다.
"He came in and just put the key in that door and opened it wide," adds Bell. "But what he brought to it worked because we came in like a crack commando team with 21 songs that we'd rehearsed like bastards for ages."

"그가 와서는 그냥 문에 열쇠를 꽂고 크게 열어준 거야," 벨이 덧붙였다. "그런데 그가 가져온 것들이 잘 먹혔던 건 우리가 오랫동안 망나니처럼 연습한 곡들 21개를 들고 있는 약쟁이 특공대처럼 그걸 맞이했기 때문이지."
To the thumpingly pragmatic Liam, Sitek could be a little too out-there, however. "We'd have to sort of go, 'Earth to Dave, get back to making some noise.'"

굉장히 실용주의적인 리암과, 시텍이라면 그래도 조금 훨씬 더 멀리 나갈 수 있었을 것이다. "우린 그런 느낌으로 갔었어, '지구로부터 데이브까지. 존나게 소리 내며 돌아가자.' "
"There's a lot of people out there who maybe we could have or should have worked with," adds Archer, the guitarist who joined Oasis shortly before Bell. "But this is where we're at. And the idea of throwing Dave into the situation may have been a disaster – or glorious."

"그 밖에도 우리와 같이 일할 뻔 하거나 같이 일했어야 했던 사람들은 많이 있었지만," 아처가 덧붙였다, 이 기타리스트는 벨이 들어오기 바로 전 오아시스에 들어왔었다. "그래도 이게 지금의 결과야. 그리고 데이브를 이런 상황에 내던지는 건 아마 재앙이 될 수도 있었어 – 아니면 영광이 되거나."
There are, then, ebullience and forward-looking good vibes in the room when I talk, first to Liam, and then to Archer and Bell together. But there is, of course, a ghost at the table. Someone who will always haunt Liam Gallagher…

그렇게 됐으니, 이제, 미래-지향적인 좋은 분위기가 넘치는 이 공간에서 필자가 말할 때는, 처음은 리암에게, 그러고는 아처와 벨과 함께 이야기했다. 그렇지만 이 자리엔 또한, 물론, 유령이 하나 있다. 리암 갤러거에게 끊임 없이 씌여 있는 누군가 말이다...
Liam, what if Dave Sitek had produced 'Be Here Now' (Oasis's huge-selling but cocaine-clouded and much-maligned third album). Would that have worked?

리암, 만약에 데이브 시텍이 'Be Here Now' (오아시스의 엄청나게 많이 팔렸지만 약에 찌들어 있고 굉장한 비난을 받은 세 번째 앨범) 를 프로듀스 했다면, 제대로 됐을까요? 
"Yeah. It would have, definitely. Why not?"

"그럼. 그랬을 거야, 당연하지. 왜 안 되겠어?"
Was adventurousness lacking in Oasis?

오아시스엔 모험 정신이 부족했다는 거죠?
"Without a doubt."

"두말할 것도 없지."
Why? Did size take over?

왜일까요? 규모가 너무 컸어서?
"Maybe. I don't know, mate. There was always a bit of stiffness about Oasis that pissed me right off. It was a bit like, 'No, we're not doing it that way. We're doing it this way.' It's like, come on man, we're better than that. That's not having a pop at Noel, that's the way it was."

"아마도, 잘 모르겠어, 근데. 오아시스엔 항상 나를 빡치게 하는 그런 어떤 꽉 막힌 부분이 있었어. 약간 어떤 느낌이냐면, '안 돼, 우린 그렇게 하지 않아. 우린 이렇게 할 거야.' 약간 그랬다고, 이봐, 우린 더 잘 할 수 있잖아. 이건 노엘을 까자는 게 아니라, 그게 그런 식이었다는 말이야."
You describe 'BE' song 'Don't Brother Me' ('Sick of all your lying, your scheming and your crying…') as containing 'a diss… but it's not a hatred song'. Has Noel heard it?

당신은 'BE'에 수록된 곡 중 'Don't Brother Me' 에는 ('네 거짓말에 지쳤어, 울고 짜고 속여대고...') '디스 맞지... 하지만 싫다는 노래는 아니야' 라고 했었죠. 노엘이 이 곡을 들어봤나요?
"Don't speak to him, so I don't know. Sure, he's been fishing about for it… but I don't think he cares. But who knows? I don't know where Our Kid's head is at the moment. You see him and he looks like he's had a make-over, doesn't he?"

"걔하곤 말 안하는 사이니까, 난 몰라. 물론, 걔는 그런 걸로 낚시를 해왔지만... 걔가 신경 쓸거란 생각은 안 들어. 그치만 누가 알겠어? 지금 우리 애가 무슨 생각으로 다니는 지도 난 모르는데. 지금 가서 보면 걔는 완전 변신한 거 같다니까, 안 그런가?"
Did 'The Death of You and Me' (as featured on Noel Gallagher's High Flying Birds' self-titled debut) bother you?

'The Death of You and Me' 라는 곡이 (노엘 갤러거스 하이 플라잉 버즈 데뷰 앨범에 수록된 곡) 당신을 불편하게 하나요?
"Not one bit. The title's good, though – when I first heard it I thought, 'You cheeky…' But that's life, innit? 'Don't Brother Me' is not a dig – it's not slagging. There's a lot of love in there."

"아니 조금도. 제목은 좋네, 그래도 – 그거 처음 들었을 때 나는 이런 생각이 났어, '이 새끼가...' 하지만 그게 인생이니까, 그치? 'Don't Brother Me'는 까는 노래가 아냐   비난이 아니라고. 거기엔 많은 사랑이 담겨 있어."
It's not a character assassination?

인신 공격이 아니라고요? 
"No, I'll leave that to this [points to tape recorder]. I don't need to do it through music. Once I've got everything off my chest and people get it, then I'll be quiet. There are still a few things that, with Our Kid, people have just got blinkers on about…"

"아니야, 여기다가 분명히 말해둘게 [테이프 녹음기를 가리킨다]. 난 음악으로 그럴 필요를 못 느껴. 한번 내가 딱 모든 걸 쏟아내면 사람들이 바로 알아듣고, 그러면 난 조용히 있을 거야. 우리 애하고는, 아직 몇 가지가 남아있긴 한데, 사람들은 그냥 그런 건 안중에도 없지..."
Like what?

가령 어떤 것 말인가요?
"He wanted the band split up. End of. And he was planning it for years. Cos I heard it, him and his manager [Marcus Russell, Oasis's manager, who quit as Beady Eye's manager during their last tour; he still manages Noel], I heard them planning it backstage at Bridlington Spa [the week before Noel left the band]. There was just bullshit going around. He'd been trying to get his little solo thing for ages."

"그는 밴드를 해체하고 싶어했어. 끝을 낸다고. 그리고 그걸 몇 년 동안 계획해왔었지. 왜냐면 내가 들었던 적 있거든, 그 녀석하고 그 녀석 매니저하고 [마커스 러셀, 오아시스의 매니저이며, 비디 아이의 첫 번째 투어 중간에 매니저를 그만 두었다; 그는 여전히 노엘의 매니저이다], Bridlington Spa의 백스테이지에서 걔네들이 계획하는 걸 다 들었다고 [노엘이 밴드를 떠나기 일 주 전의 일이다]. 무슨 말도 안 되는 개소리들이 계속 돌아다녔는데. 그는 오랫동안 그 솔로 하는 걸 하려고 했었다고."
Did he have some of the tunes already written?

그가 이미 써둔 곡들도 있었을까요?
"Without a doubt. Loads of 'em. We recorded loads for the last [Oasis] album and he whipped 'em off – he went, 'Oh no, we're gonna keep that back.' I can't remember which ones but there was a few [on High Flying Birds]. He's just a sneaky little… I was hard work to work with, cos, whatever… But you don't just wake up in the morning and go, 'Oh, this is all a bit too rock'n'roll for me now.' That's what we built our career on, what you on about? So, yeah, once I've got everything off me chest – which I'm coming to a point [of doing] – I'll crack on and shut me mouth. But he is a conniving little bastard. He's always wanted to be a solo star. It was always in his head. He loved his little moment in the spotlight when he did his little thing [in the middle of Oasis sets]."

"당연한 거 아니야. 엄청 많지. 마지막 [오아시스] 앨범 만들 때 엄청 많은 곡을 녹음했었는데 다 치워버렸다고  그는 이랬어, '오 이건 안 돼, 이건 그냥 내지 말자.' 그게 뭐였는지 기억은 잘 안 나는데 몇 몇 곡들은 [하이 플라잉 버즈에 수록된 곡이] 있다고. 그 새끼 비겁하게 말이지... 난 계속 일하고 일하고 또 열심히 일했는데, 왜냐면, 그렇잖아... 근데 갑자기 아침에 일어나서는 갑자기, '오, 이건 나한텐 너무 로큰롤한 거 아닌가.' 할 수는 없는 거 아냐. 그게 우리가 그 동안 일해왔던 방식인데, 넌 뭐하는 거냐고? 그러니까, 그래, 언젠가는 내가 다 털어놓을 거야 – 내가 가리키는 대로 [해오면서] – 열심히 하고 입은 다물고. 그치만 그 녀석은 뒤에서 호박씨를 까는 놈이지. 그 녀석은 항상 나홀로 스타가 되고 싶어했어. 전부 그의 손에 달려 있었지. 그 녀석은 지가 뭔가 조그만 걸 할 때 [오아시스 세트 중간 중간에] 자기한테 잠깐 오는 스포트라이트가 너무 좋았던 거야."
Why didn't he come out and split the band earlier?

그렇다면 왜 진작 밴드를 해체하고 나오지 않았을까요?
"Cos he's a shitbag. He sacked Bonehead [Paul Arthurs, original Oasis bass player, pushed out in 1999], he sacked Guigsy [bass player Paul McGuigan, also out the door in 1999], he sacked Whitey [drummer Alan White, out on his ear as of 2004]. Next thing is, 'Oh, I'm gonna get rid of the fucking singer… Well, I'm not gonna get rid of him cos he's gonna knock me clean out. So what do I do? I just… conjure shit up.' That's in my head anyway."

"왜냐면 그 새낀 병신이니까. 그 녀석은 본헤드도 잘랐지 [폴 아서스, 오아시스 원년 기타* 멤버로, 1999년에 방출], 귁시도 잘랐지 [베이스 멤버 폴 맥기건, 역시 1999년에 방출], 화이티도 잘랐지 [드러머 앨런 화이트, 2004년에 역시 쫓겨남]. 이제 다음엔, '오, 이제 망할 놈의 보컬이나 잘라야겠다... 잠깐, 근데 내가 걔를 없애버리면 걔가 나를 바로 때려 눕혀버리는 거 아냐? 그럼 이제 어쩌지? 그럼 뭐... 걍 때려치자.' 근데 어쨌든 이건 내 생각이야." (*역주: 원문에서 본헤드의 포지션을 잘못 설명해서 베이스를 기타로 고쳐서 옮겼습니다.)
Gem Archer was out socially with Noel Gallagher the other week. They went to see a band, Temples. They've maintained a friendship in the teeth of the brothers' mutual hostility. Bell, too, retains "enormous love and respect" for the man who led Oasis from their formation in 1991. Both guitarists miss Noel, and would love to see a fraternal reunion. What about an Oasis reunion? "I'm not hanging on for it," says Bell. "If it happened, I'd damn well enjoy it," nods Archer. "But if it didn't, I wouldn't be gutted." Liam, meanwhile, insists he doesn't miss Noel – not as a musical foil, not even as a brother. "I don't miss all the bullshit."

그 전 주에 겜 아처는 노엘 갤러거를 만났다고 한다. 그들은 같이 밴드를 보러 갔는데, 이름은 템플즈Temples다. 그들은 형제 간의 상호 적대감을 넘어선 친목을 유지하고 있다. 벨 역시, "엄청난 사랑과 존경"을 1991년부터 밴드를 이끌어온 남자에게 유지하고 있다. 두 기타리스트 모두 노엘을 그리워하며, 형제간의 재결합을 보고 싶어하고 있다. 그렇다면 오아시스 재결합은 어떨까? "난 거기에 매달리고 있지는 않지만," 벨이 말한다. "만약 그게 이루어진다면, 기꺼이 두 팔 벌려 환영하겠지," 아처가 끄덕인다. "그렇지만 그게 이뤄지지 않는다고, 엄청 실망하지는 않을 거야." 한편, 리암은, 노엘이 그립지 않다고 우기고 있다 – 음악적으로도, 심지어 같은 형제로서도 말이다. "그딴 것 하나도 그립지 않아."
Do your kids miss him as an uncle, Liam?

아이들이 그를 삼촌으로서 그리워하진 않나요, 리암?
"Never really knew him, mate. I don't know his kids either."

"난 그 녀석 모르겠는데, 그 녀석 애들도 몰라."
Would you recommend life in a band to your sons (Lennon, aged 13, and Gene, 11)?

아들들 (레논, 13살, 그리고 진, 11살) 에게 밴드 인생을 추천하고 싶은가요?
"Without a doubt. I'd recommend it to anyone. It's the best gig in the world, man. Gene is up in his room drumming every day. Oh, mate, he loves it. Lennon does guitar lessons in school, and fancies himself as a bit of a singer."

"물론이지. 누구한테든 추천할 거야. 세상 최고의 공연이라고. 진은 요즘 자기 방에서 매일 드럼을 치는 데 열중해. 오, 그래, 그 애는 그걸 사랑해. 레논은 학교에서 기타 수업을 듣고 있고, 자기가 가수가 되는 걸 상상하고 있다더군."
Does he have your vocal skills?

그도 당신처럼 노래를 하나요?
"I don't know, mate. His life's a bit easier than mine – he's got to wait for something to piss him off. I've still got the arse. And that's what comes out in the voice."

"그건 모르겠어, 그 애 인생은 나보단 좀 더 쉬웠을 테니까 – 그 애는 뭔가 마음 속에서 빡침이 올라올 때까지 기다려야 할 걸. 난 아직도 그런 게 있거든. 내 목소리는 바로 거기서 나와."
Where did your teenage anger come from?

그럼 당신의 십대 시절 분노는 어디서 왔나요?
"Fuck knows, man. But I can do both – I can sing beautiful at home, but when it comes to guitars and live, when you're in a rock'n'roll band, you've got to be belting it out. I just sing every song like it's the last time I'm ever gonna sing it."

"씨발 모르지. 하지만 난 둘 다 할 수 있어 – 집에서는 아름답게 노래할 수도 있고, 하지만 기타와 라이브 공연할 때는, 로큰롤 밴드와 함께할 때는, 그런 건 접어둬야 해. 난 그저 모든 노래를 마치 내 인생의 마지막 노래인 것처럼 부를 뿐이야."
What music do your boys like?

아들들은 무슨 음악을 좋아하나요?
"Lennon's a massive Who fan. It's got nothing to do with me, he's just obsessed with Quadrophenia."

"레논은 더 후의 엄청난 팬이야. 내가 그 애한테 영업한 건 아닌데, 그냥 그 애는 콰드로페니아*에 엄청나게 빠져있어." (*더 후의 음악으로 제작된, 영국의 60년대 모드 족에 대한 영화)
No Justin Bieber?

저스틴 비버는 안 되죠?
"No. They have their moments, though – a lot of their mates are into Rizzle Kicks, shit like that."

"안 되지. 하지만 이건 걔네들 인생이니까, 그래도 – 애들 친구들은 Rizzle Kicks 같은, 구린 거나 듣고 다닌다더군."
What if Gene comes in and says, 'Dad, I love Mumford & Sons'?

만약 진이 당신에게 와서, "아빠, 전 멈포드 앤 선즈가 좋아요" 한다면요?
"Right, well, you've got to let kids do what they gotta do. Obviously I'd have a laugh and go, 'Fuck that!' But Mumford & Sons write some good songs, man. They just look like gyppos."

"뭐 좋아, 애들은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하게 둬야지. 분명 그럼 나는 한 번 웃고 나서는 이럴 거야, '좆까!' 하지만 멈포드 앤 선즈는 좋은 노래도 몇 개 있으니까, 뭐. 그냥 좀 일용직처럼 보일 뿐이지."
Are they a good choice for a Glastonbury headline slot?

그들을 글라스톤버리 헤드라이너로 고른 것은 좋은 선택이었을까요?
"Is that where they're playing? Headlining? About time. They've done well, man."

"그게 걔네들 급이야? 헤드라이너? 할 때가 됐지. 잘 했겠네."
What about the Rolling Stones?

롤링 스톤즈는 어떤가요?
"Never seen them, ever. Am I interested? Not at £500 a pop. Tried to get on the guest list [for the O2], couldn't. I was not having it. Fuck that, mate, it's not rock'n'roll paying all that money for a ticket. I wouldn't pay £500 to see anyone."

"한 번도 본 적 없어, 한 번도. 내가 관심이 있냐고? 아빠들 보러 500파운드 내긴 싫은데. 게스트 리스트에 올라가려고 했던 적은 있는데 [O2 스타디움 공연 이야기], 못 했어. 이해할 수 없었지. 좆까라 그래, 이미 그 티켓 값을 다 내는 것 자체가 로큰롤이 아니라고. 500파운드 값으론 그 누구도 보러가지 않을 거야."
Right now, Beady Eye are in training for a tour that all concerned hope will be a long one. Liam Gallagher is even up for having another crack at America – "Yep, but with the right stab," he qualifies, "without getting caught up in licking arse" – even though his antics (missing planes, spitting on stage) helped sabotage Oasis's attempts at "breaking" the US.

바로 지금, 비디 아이는 모두가 걱정하는 만큼 투어가 오래 갈 수 있도록 훈련 중이다. 리암 갤러거는 심지어 미국에서 또 다른 약(크랙)을 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한다 – "그래, 그치만 제대로 된 바늘을 쓸 거야," 그가 단서를 달았다, "후장을 핥거나 하는 일 없이 말이지." – 그의 터무니 없는 행동이 (비행기를 놓친다든지, 무대에 침을 뱉는다든지 하는) 오아시스의 미국 진출 시도가 "박살나는" 일을 돕게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At the studio, Bell and Archer have been putting new bass player Jay Mehler, formerly of Kasabian, through his paces (Oasis's final drummer Chris Sharrock completes the line-up), and working out how to translate the imaginative textures of BE into a live show. The core trio ring with the raring-to-go enthusiasm of a band who have, rather against the odds, proved themselves.

스튜디오에서, 벨과 아처는 새로운 베이스 멤버인 제이 멜러를 투입했는데, 전에는 카사비안에 있었지만, 제 발로 옮겨왔다. (오아시스의 마지막 드러머였던 크리스 샤록이 라인-업을 완성한다), 그리고 BE의 상상 속 텍스처를 어떻게 라이브 공연으로 옮겨올 지에 대해 연구 중이다. 이 세 핵심 트리오는 밴드라면 누구나 갖고 있는 나가고-싶어-근질거리는 열정으로 연결돼 있으며, 정확히 말하자면 역경을 향한 투쟁이나, 자기 자신을 증명하고자 하는 그런 것에 더 가깝다.
Liam has been working on his match fitness by maintaining his near-daily running routine: one hour, 6am to 7am, Hampstead Heath, before heading home to make breakfast and do the school run. Interspersed, it must be noted, with the occasional appearance of the traditional Liam dust-up: some argy-bargy with actor Idris Elba after February's NME Awards and, the following month, being ejected from Crouch End pub The Queens for drunkenness – twice in one week. He is, in vintage Liam Gallagher style, living it large in every corner of his life. But now, at last, he's once again punting music that's equally entertaining.

리암은 거의 매일 달리기 습관을 유지하면서 맞춤 체력 관리를 하고 있다: 한 시간 동안, 6시부터 7시까지, 햄스테드 히스에서, 집에 가서 아침 식사를 만들고 학교에 애들을 데려다주기 전까지. 자주 있는 일은 아니지만, 가끔씩 리암이 싸우는 전형적인 모습은 꼭 보게 되기 마련이다: 2월에 있었던 NME 어워드 이후 배우 이드리스 엘바와 있었던 어떤 시끄러운 말싸움이라든지, 그 다음 달에는, Crouch End에 있는 펍인 The Queens에서 취한 채 쫓겨나간다든지 하는 일들 – 한 주에 두 번 말이다. 그는, 옛날식 리암 갤러거 스타일로, 그의 인생 모든 구석구석을 일을 벌리며 다닌다. 그러나 지금, 마침내, 다시 한번 그는 음악과 즐거운 인생을 똑같이 이끌고 있다.
Given Beady Eye's dietary requirements (Bell is also allergic to nuts), have you been giving your rider the once over?

비디 아이를 위한 음식 규정 (벨 또한 견과류 알러지가 있다) 을 쓸 때, 그 외에도 추가 사항을 요구한 적이 있나요?
"It's just the usual: vodka, tequila. I like tequila – there's no hangover. After a gig I can drink a whole bottle on me jack. Then at 12 o'clock the next day, I'm on it again. It's red wine and Guinness that make you feel crap the next day."

"그냥 보통 그렇지: 보드카, 데킬라. 난 데킬라가 좋아 – 숙취가 없거든. 공연이 끝나면 한 병을 비우는 건 일도 아니야. 그러고선 다음 날 12시는 돼서야 일어나고, 다시 하고 그러지. 적포도주랑 기네스는 다음 날 기분이 거지 같아."
Do you still do drugs?

아직도 약을 하나요?
"Every now and again, mate. Don't want to be going on about it. Not as much as I used to. It's shit, isn't it – there's no good stuff out there. I will when a new batch comes in. But it takes me three days to recover. I try not to anyway. A good night for me is going out and coming home pissed, and knowing I haven't touched the gear."

"언제나 그러고 있지, 그걸 더 하고 싶진 않아. 내가 평소에 하는 만큼 이상은. 그건 구려, 그렇지 않아? – 이젠 더 이상 좋은 게 없단 말이야. 1회분 하나를 새로 받으면 해보겠지. 하지만 회복하려면 사흘은 걸려. 어쨌든 안 하려고 노력하고 있어. 나한테 있어서 가장 좋은 밤은 나가서 취한 채로 돌아온 다음, 내가 옷에는 손도 안 대고 있었다는 걸 깨닫는 정도야."
Will Beady Eye still be touring this time next year?

비디 아이는 내년에도 계속 투어를 돌고 있을까요?
"It's [down to] whether people dig BE. I've got a feeling that a lot of people are just like, 'Fuck off, whatever.' They're just not into it. They just want Oasis back together."

"그건 [그런 탓이다] 사람들이 BE에 빠지느냐에 따라 달렸어. 난 많은 사람들이 그냥 좀, '꺼져, 뭐든 간에.' 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 그 사람들은 그냥 그게 싫은 거야. 그냥 오아시스나 다시 합치길 바랄 뿐이지."
Do you want Oasis back together?

오아시스가 다시 함께하길 바라나요?
"No."

"아니."
Never?

절대로요?
"No. Not yet. But I don't think about it, man. I want Beady Eye to be successful so we don't have to go down that road ever again. But if… you know… we'll see how it goes."

"아니. 아직은 아냐. 그치만 그런 생각은 하고 있지 않아, 난 비디 아이가 성공적으로 되길 바라니까 우리는 이번에 또 다시 망해버리면 안 돼. 하지만 만약에... 그러면... 우린 어떻게 되는지 한 번 볼 거야."
'BE' is out tomorrow on Columbia Records